롯데케미칼, 울산공장 일부 가동 중단…시황 악화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2020-04-21 17:49:41
롯데케미칼이 울산공장 메타자일렌(MeX) 2개 라인과 파라자일렌(PX) 1개 라인 가동을 중단했다.

롯데케미칼은 시황 변동으로 올 연말까지 해당 공정을 중단한다는 내용을 환경부에 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시황이 개선될 경우 재가동 시기를 앞당길 수도 있다.

MeX는 고순도이소프탈산(PIA) 원료로 사용되고, PX는 PET병 등의 원료인 테레프탈산 제조에 사용된다.

롯데케미칼 울산공장에는 MeX 라인 3개, PX 라인 2개, PIA 라인 2개, PET 라인 5개, PTA 라인 3개가 있다.

롯데케미칼은 2018년부터 올해까지 500억원을 투자해 울산공장에 PIA 설비를 증설했으나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PIA 수요가 되레 줄자 MeX 공정도 일부 가동을 중단했다.

앞서 중국발 증설 영향 등으로 고순도테레프탈산(PTA) 공정 중단과 PX 공정 가동률 하향 조정을 검토해온 롯데케미칼은 이번에 PX 공정을 중단한 데 이어 PTA 중단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