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그룹 "환경·안전 최우선 가치"
수지공장 폐수 후처리 설비 추가 설치 검토·고무공장 RTO설비 확장 운용
환경안전규범 준수 교육 강화…다양한 변수에 능동적 대처 역량 집중육성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2019-09-27 14:58:35
▲ 금호석유화학 직원이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그룹이 환경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다양한 화학제품을 제조·판매하고 있다.

27일 금호석유화학그룹에 따르면 금호석유화학은 제품의 입고에서부터 생산을 거쳐 출하까지 모든 프로세스에서 활용되는 화학 제품을 화학물질관리시스템(KCMS)으로 관리하며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은 최근 강화되는 환경관련 규범들에 대해서도 선제적인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

기존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화평법)'의 개정안에 대한 대응, 올해부터 본격화되는 '환경오염시설의 통합관리에 관한 법(통합환경관리법)'에 대해 사업영역별로 TF팀을 구성하고 통합환경관리 플랜을 구성 중이다.

금호석유화학의 개별 사업장에서는 환경안전설비를 확충 및 개선하고 있다.

울산 수지사업장에서는 시황 개선에 따라 생산량이 확대될 경우 부수적으로 함께 생산되는 폐수의 후처리 설비의 추가 설치를 검토 중이다.

여수 고무공장에서는 고열의 공정을 통해 발생하는 폐열을 회수해 재활용하는 설비로 에너지 사용량 저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으며, 휘발성 유기화합물질(VOCs)을 소각하는 RTO설비도 연내 확장해 운용할 계획이다.

▲ [사진=금호석유화학그룹]
환경과 안전을 위한 노력은 현장에서도 적극 이뤄지고 있다.

비스페놀-A(BPA)를 주력으로 생산하는 금호피앤비화학은 올해 컨설팅업체와 함께 현장 근무자를 중심으로 공정안전관리(PSM) 시스템의 안정적 정착에 힘쓸 예정이다.

금호피앤비화학은 사업장 환경안전부서를 중심으로 현직 실무진 TF팀을 구성하고 서류점검, 면담, 현장점검 등 관리 프로세스 전반에 내부감사원과 외부 전문업체를 함께 참여시켜 독립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공정안전보고자료는 매주 업데이트돼 각 부서장들에게 전달해 분기별 취합 후 공장장 보고 및 피드백도 진행한다.

금호폴리켐은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안전한 작업환경 구축을 위한 교육에 투자하고 있다.

협력업체 및 도급업체를 대상으로 대규모 정비작업과 연계한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상주 협력업체 대상으로 연간 12회 환경안전협의회를 개최해 주요 안전수칙의 환기 및 협력업체 피드백을 진행한다.

상주업체 별 환경안전 실무 담당자를 지정해 지속적으로 면담과 평가를 수행하는 등 유기적으로 구축된 소통창구를 통해 작업환경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돌발상황에 신속히 대응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그룹은 돌발적으로 발생하는 다양한 변수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환경안전규범 준수를 위해 전사적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은 매주 사업장 별로 '안전지킴대화'를 실시해 각 사업장 별 최신동향 및 개선방안을 공유하고 있다.

또 관리·영업 등 생산현장 일선에서 근무하지 않는 직원들도 환경안전교육을 주기적으로 받아 사안에 관계없이 전사적 대응이 가능하도록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그룹 관계자는 "환경보호와 지역민 상생에 대한 기업의 성숙한 책임 의식이 어느 때보다 요구되는 만큼 임직원에 대한 환경안전 규제·정책 변화의 즉각적인 학습 및 적용은 교육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담당자의 학습부족과 윤리의식 결여로 인한 관리 소홀이 회사는 물론 사회 전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전 임직원에게 환기하는 한편 안전과 타협하는 관행에는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