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동섭 SK루브리컨츠 사장 "전기차용 친환경 윤활유 시장 선점"
EV·HEV 윤활유 개발 등 친환경 확대…'그린밸런스 전략' 실천
"독한 혁신으로 친환경 윤활유 생태계 조성, 환경가치 창출 앞장"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2019-06-20 09:55:12
▲ SK루브리컨츠 지동섭 사장
SK루브리컨츠가 미래차용 친환경 윤활유 사업을 확대한다. 환경분야 사회적가치 창출에도 힘을 보탠다. SK이노베이션이 전사적으로 추진하는 '그린밸런스' 전략의 일환이다.

SK루브리컨츠는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차에 최적화된 윤활유를 개발·공급하는 친환경 윤활유 사업을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전기차용 윤활유 제품 개발 및 조기 진출을 통해 관련 시장을 선도한다는 목표다. 전기차용 윤활유는 배터리·모터 및 주변 기어의 열을 빠르게 식히고, 차량 내부에 불필요하게 흐르는 전기를 차단해 에너지 손실·마모를 줄이는 역할을 한다.

SK루브리컨츠는 지난 2017년부터 유명 완성차 업체에 전기차용 윤활유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전세계 다수 완성차 업체와 협력해 회사별 특화된 전기차용 윤활유를 개발, 오는 2020년부터 상업화하는 등 전기차용 윤활유 판매량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또한 SK루브리컨츠는 하이브리드 차량용 윤활유 시장 공략을 위해 그룹Ⅲ 윤활기유 세계시장 점유율 1위의 차별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올해 안에 하이브리드차에 적합한 윤활유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하이브리드 차량은 엔진이 꺼졌다 켜졌다를 반복하기 때문에 엔진 회전수가 급변한다. 따라서 내연기관차 대비 엔진 내부 평균 온도가 낮은 특성으로 빠르고 원활하게 엔진에 윤활유가 공급되고 낮은 온도에서도 엔진의 마찰과 마모를 최소화시키는 고성능 윤활유가 필요하다.

특히 SK루브리컨츠는 올 하반기 내마모성 등 성능을 개선한 '친환경 저점도 윤활유'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저온에서도 굳지 않고 높은 유동성을 지녀 엔진의 마찰·마모를 줄이고, 연비 개선 및 배출가스 저감효과가 뛰어난 제품이다.

SK루브리컨츠 지동섭 사장은 "글로벌 환경 규제가 강화되면서 윤활유 주 수요처인 완성차들이 친환경차 중심으로 빠르게 바뀌고 있다"며 "친환경 자동차와 이를 위한 친환경 윤활유 생태계가 발전할 수 있도록 독한 혁신을 통해 환경분야 사회적가치 창출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업체 클라인앤컴퍼니(Kline & Company)에 따르면 글로벌 환경 규제 강화로 오염 물질을 적게 발생시키는 0W 등 저점도 윤활유 수요는 2017년 51% 수준에서 오는 2030년 71%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전세계 전기차용 윤활유 시장은 2030년까지 연간 24%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된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