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 양산 준비 '이상 無'
CPI? 명칭, 상표등록 완료
폴더블 폰 제조사들에 테스트 제품 공급 중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2018-07-03 16:16:19
▲ 코오롱인더스트리 연구원들이 CPI(투명폴리이미드) 필름을 살펴 보고 있다. ⓒ코오롱인더

코오롱인더스트리가 폴더블(접이식) 스마트폰에 들어갈 차세대 디스플레이 필름 소재 양산 준비를 마쳤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현재 폴더블 스마트폰을 개발 중인 회사들에게 커버윈도우用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 납품을 위한 테스트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이 필름은 폴더블 스마트폰 외에도 둘둘 말아서 다닐 수 있는 롤러블 디스플레이(Rollable Display), 가볍고 얇아 벽에 쉽게 탈부착이 가능한 월 디스플레이(Wall Display) 등 다양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에 적용이 가능해 향후 발전 가능성이 높은 첨단소재다.

회사 측이 양산화에 성공한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은 유리처럼 투명하고 강도가 세면서도 수십만 번 접어도 흠집이 나지 않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다.

특히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차세대 스마트폰으로 준비하고 있는 폴더블 폰에 없어서는 안 될 핵심소재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약 900여억 원을 들여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공장에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 양산설비 구축에 착수해 올 상반기 완료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과 관련한 국내 특허의 80%를 차지하는 104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해외에서도 관련 특허 중 50%에 해당하는 200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또 자체 개발한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에 CPI? 라고 이름을 붙이고 15년 11월에 국내 상표 등록까지 마치며 시장 선점을 위한 준비를 끝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관계자는 "현재 코오롱인더 구미공장에 생산라인 세팅이 마무리 됐고 본격적인 양산을 위한 준비가 끝났다"며 "폴더블 스마트폰을 개발 중인 회사들에게 커버윈도우用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 납품을 위한 테스트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해주세요

베스트 클릭!